상단여백
HOME 문화스케치 책소개
7월 둘째주, '가재가 노래하는 곳'델리아 오언스/살림
의료기기뉴스라인 | 승인 2019.07.12 10:04

가재가 노래하는 곳

델리아 오언스 / 살림

다양한 생명이 숨 쉬지만 인간이 살아가기에는 가혹한 환경에 홀로 남겨진 소녀의 이야기!
평생 야생동물을 연구해온 생태학자 델리아 오언스가 일흔이 가까운 나이에 펴낸 첫 소설 『가재가 노래하는 곳』. 미국 남부의 노스캐롤라이나주 아우터뱅크스의 해안 습지를 배경으로 마을의 인기 스타 체이스 앤드루스의 살인사건과 문명의 수혜를 받지 못한 채, 습지에서 홀로 살아남은 여자아이 카야 클라크의 성장담을 한 줄기로 엮어낸 작품이다. 

어느 가을 아침, 마을의 인기 스타 체이스 앤드루스가 노스캐롤라이나 해변의 습지에서 시체로 발견된다. 마을 주민들의 의심은 습지에서 홀로 살아남은 여자아이, 카야 클라크에게 향한다. 사람들은 카야를 야만인이라 여겼지만 실상은 달랐다. 오랫동안 자연을 벗 삼아 삶의 교훈을 스스로 깨친 카야는 누구보다도 예민한 감성과 뛰어난 재능을 가진 인물이다. 

스스로를 고립시키며 생을 유지하던 카야에게도 거스를 수 없는 외로움이 찾아오고, 마을 청년 둘이 그 독특한 매력에 끌려 다가온다. 으스스한 야생성과 마술적인 매혹을 한 몸에 지닌 카야, 거부할 수 없는 남성적 매력을 지닌 체이스, 습지를 이해하는 완벽한 짝 테이트. 그저 순리대로 흘러갈 것 같던 이야기는 예상치 못한 급류를 만나고, 상상도 못 할 반전으로 치닫는데……. 

아프리카에서 야생동물을 관찰하고 연구 성과를 정리한 논픽션 세 편으로 이미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친 저자의 특이한 이력은 습지의 생태 묘사에서 힘을 발휘한다. 더불어 여성의 독립, 계급과 인종, 자연과 인간의 관계, 진화적으로 바라본 인간의 본성, 과학과 시 등 예리하게 던지는 시의적절한 화두들은 이 이야기의 매력이 단순히 재미에 머물지 않음을 증명해 보인다.

기품있게 말버릇 바꾸기

사이토 시게타 / 경성라인

일본의 니혼 대학교 신문학과를 졸업하고 잡지사 기자를 거쳐 출판사에서 근무하였으며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요시카와 에이지의 『삼국지』를 비롯하여 『7일간의 습관』, 『게으름의 기술』, 『화를 다스리면 인생이 변한다』 등이 있으며, 무라카미 하루키의『노르웨이의 숲』과 에세이『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비밀의 숲』,『재즈의 초상』 등 다수가 있다.
이 책에서는 밝은 말투와 부드러운 말투로 인생이 바뀌는 것을 강조하지만 그렇다고 항상 쾌활하고 부드러울 수는 없다. 때로는 화가 나서 상대방과 험담이 오갈 수도 있고 아랫사람이 잘못을 저질렀을 때 심하게 질책할 수도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이 책에서 저자는 그때마다 상황에 따라 유효적절하게 대화해 나갈 것을 강조한다. 

그리고 말을 잘하는 사람은 화젯거리가 많아야 하며 그 방법으로는 사람을 만날 때 임기응변으로 대처하지 말고 어떤 이야기를 나눌까 미리 생각해야 하며, 신문이나 TV, 광고 등에 관심을 가지고 화젯거리를 수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나아가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말 한마디로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예컨대 고민하고 있는 사람을 못 본 체하지 말고 "괜찮아, 문제없어."라고 말을 건네거나 곤란한 일을 당한 사람을 그냥 지나치지 말고 "왜 그러세요. 무슨 일이 있습니까?" 하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상대방의 외모에 대한 험담이나 가족에 대한 험담은 해서는 안 되며 상대방의 과거의 부끄러운 실패나 열등감을 느끼고 있는 일들을 거론해서도 안 된다고 하였다.

의료기기뉴스라인  webmaster@kmdianews.com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료기기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  등록번호 : 서울, 아 03214  |  등록연월일 : 2014.6.26
제호 : 의료기기뉴스라인  |  발행인 : 이경국  |  편집인 : 최정택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23, 9층(역삼동, 여삼빌딩)
대표전화 : 02)596-05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민혁
Copyright © 2019 의료기기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