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소식 의료기기 동향
성장이 기대되는 태국 의료기기 시장동향KOTRA, "태국 내 의료기기 수출과 수입비중은 약 70%대 30%"
의료기기뉴스라인 | 승인 2020.11.27 10:27

[KOTRA_해외시장동향_2020. 11. 27]

성장이 기대되는 태국 의료기기 시장동향

□ 상품명(HS Code)

○ 상품명: 기타 내과용·외과용·치과용·수의과용 기기(신티그래픽식 진단기기· 그 밖의 전기식 의료기기와 시력 검사기기를 포함한다)

○ HS 코드: HS 9018.90

□ 시장동향

○ 태국은 아세안 최대 의료기기 수입 및 수출국으로 2015~2019년까지 태국의 의료기기 수출과 수입 비중은 72%: 28% 수준임.

○ 태국 상무부 산하 사업개발국(DBD) 등록기업 기업정보 조회사이트(Corpus BOL)에 의하면, 지난 5년간 태국 내 의료기기 제조기업 수는 대체로 증가세에 있음.

- 2019년 기준 태국 내 의료기기 제조업체는 531개이며, 이들의 합산 매출액은 약 668억 밧(22.1억 달러)에 달함.

□ 수입동향

○ 태국의 의료기기(HS 9018.90) 수입은 2019년 기준 전년 대비 6.0% 증가한 2억 4878만 달러를 기록

- 태국의 최대 의료기기 수입국은 미국이며, 2019년 전년 대비 5.8% 증가한 6043만 달러의 의료기기를 수입하여 수입 비중 24.3 %로 1위를 차지

- 2위인 대 독일 수입은 지난 3년 연속 수입액과 수입비중이 모두 증가세를 나타내면서, 수입규모가 2017년 3130만 달러에서 2019년 4135만 달러까지 증가

- 2019년 대 한국 의료기기 수입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319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14위에 오름.

○ 2020년 1~9 월 중 태국의 의료기기(HS 9018.90)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4.5% 감소한 1억 7344만 달러를 기록하였음.

- 10대 주요 수입국 중 베트남, 일본, 멕시코로부터의 수입은 두 자리 수의 감소를 기록한 반면, 싱가포르, 인도, 아일랜드로부터의 수입은 크게 증가

- 대 한국 수입은 전년 동기대비 10.4% 증가한 255만 달러로 13위에 해당

□ 경쟁동향

○ 태국에서 생산 중인 의료기기는 대부분 선진 기술이나 복잡한 기술이 적용되는 품목들이 아닌 고무나 플라스틱 등 태국에서 원자재 조달이 가능한 의료기기를 생산

- 태국 의료기기 생산 기업 중 약 39%가 의료용 장갑 등 1회용 의료기기 제조기업에 해당. 의료용 장갑의 경우 생산량의 90%가 수출용이며, 글로벌 의료용 장갑수요 증가세에 있음.

- 태국 의료기기 총 생산의 약 27%가 의료용 침상, 검진 테이블, 휠체어 등 내구재 의료기기에 해당

- 당뇨병, 신장질환, 결핵 등의 진단시약 및 진단 기기 생산은 전체 의료기기 생산의 약 5%에 해당하며 대체로 다국적기업의 조인트벤처에서 제조를 수행

○ 태국 내 주요 의료기기 제조 기업 중 태국기업 정보는 아래와 같음.

○ 태국에 진출한 글로벌 의료기기 제조 기업 정보는 아래와 같음.

□ 유통구조

○ 수입 의료기기 또는 태국기업이나 다국적기업에 의해 제조된 의료기기는 도매상이나 총판을 거쳐 약국이나 소매상과 병원 및 클리닉 등 의료기관으로 의료기기를 판매되나 경우에 따라 도매상을 거치지 않고 약국 및 소매상이나 의료기관으로 직접 유통되는 경우도 있음.

- 국공립 의료기관으로 의료기기를 유통할 경우 전자 입찰(E-bidding) 과정을 거쳐 정부제약청(GPO)에 의료기기를 납품할 수 있음.

○ 태국 내 의료기기 판매기업은 800개 이상이며, 99.5%가 중소기업에 해당하고 복제의약품 판매 등은 진입장벽이 낮아 경쟁이 치열한 편임.

- 태국 내 대형 의료기기 유통상은 Zuellig Pharma, Pharmahof, Technomedical 등이 있음.

□ 관세율 및 인증

○ 태국에서 의료기기(HS 9018.90) 수입 시 일반 관세율 면제(0%) 품목으로, 부가가치세(VAT)로 CIF 금액의 7%만 납부하면 됨.

- 따라서 한국산 임을 증명할 목적이 아닌 경우 원산지증명서(Form AK) 구비가 필수는 아님.

○ 태국에서 의료기기를 수입하기 위해서는 감독기관인 태국 식약청(Thai FDA)으로부터 의료기기 수입업체 허가를 받은 뒤 의료기기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함.

- 의료기기 수입업자 등록은 5년간 유효하며, 등록수수료 13,100밧(434달러)이 발생

- 일반 의료기기 수입 인증을 위해서는 자유판매증명서(CFS) 제출이 필요하나, 장차 의료기기 분류체계 변경시 가장 위험도가 낮은 제품군(Class 1)의 경우 자유판매증명서(CFS) 제출이 면제되고 제품 소유권자 또는 제조업체에서 작성한 ‘신고서(Letter of Declaration)’ 제출로 갈음하게 될 예정

□ 시사점

○ 태국 의료기기 시장은 태국 정부의 의료산업 육성책, 태국인의 평균수명 연장 및 고령화 현상, 질병 증가, 코로나바이러스 등으로 인하여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

- 방콕무역관과 의료기기 수입업체 L사 및 D사와의 전화인터뷰에 의하면, 2020년 태국의 의료기기 수입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특히 코로나19와 관련된 품목을 중심으로 전체적인 상승세를 보였고, 코로나로 인한 국경폐쇄 등의 조치로 운송상의 어려움이 발생한 바 있다고 밝힘.

- 2021년 전반적인 수입 전망 및 한국산 수입 전망과 관련하여 양사 모두 코로나 영향 지속으로 올해 대비 최소 10% 이상의 성장을 예상함. 경쟁국 특히 미국 및 독일 등 유럽산의 경우 자국 내 의료기기 수요 증가로 인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방역일 잘 이루어지고 있는 한국산 의료기기는 반사이익 수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  

○ 태국 식약청의 신규 의료기기 분류체계 적용 등 법규 변경 등을 예의 주시하여 사전에 필요한 준비들을 할 필요가 있으며, 서류 완비 시 일반 의료기기 제품 인증에 걸리는 시간은 1~5영업엘로 매우 짧은 바 꼼꼼한 서류 준비가 필수적임.

자료원 : 태국 관세청 통합세율조회 시스템, 태국 식약청(Thai FDA), Global Trade Atlas, 크룽스리 리서치(Krungsri Research), Medical Devices Intelligent Unit, 의료기기 제조기업 홈페이지, 의료기기 유통기업 홈페이지, 사업개발국(DBD) 및 KOTRA 방콕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작성자 : 김민수 태국 방콕무역관

△ 원문 보러 가기 : 상품·산업 → 전체

의료기기뉴스라인  webmaster@kmdia.or.kr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료기기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  등록번호 : 서울, 아 03214  |  등록연월일 : 2014.6.26
제호 : 의료기기뉴스라인  |  발행인 : 이경국  |  편집인 : 최정택  |   대표전화 : 070-7725-90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선
주소 : (06173)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3길 6 한진빌딩 1층, 3층
Copyright © 2021 의료기기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