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소식 의료기기 동향
라오스 핀테크 산업동향현금없는 사회로 가기 위한 라오스 정부 정책 하에, 더 성장할 것으로 기대
의료기기뉴스라인 | 승인 2019.11.11 13:26

[KOTRA_해외시장동향_2019.11.11]

라오스 핀테크 산업동향

산업동향

ㅇ 라오스 핀테크 산업은 개발 초기 단계로, 은행 주도로 발전 중임.

- 라오스 비엔티안 무역관이 라오스 ADB 사무소의 Banking Institute 담당자와 인터뷰한 바에 따르면, 라오스의 핀테크는 2년 전인 2017년 12월 라오스 최대 상업은행인 BCEL이 모바일뱅킹 앱 ‘BCEL One’을 론칭하며 시작됨.

- 핀테크는 저축, 신용, 보험 등 다양한 금융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지만, 현재 라오스에서는 휴대전화 요금 충전, 공과금 납부, QR코드 결제시스템을 이용한 지불·송금 수준에 불과함.

ㅇ 라오스의 대표적인 핀테크 기업은 1975년에 설립된 라오스 최대 상업은행 BCEL(Banque pour le Commerce Exterieur du Lao)임.

- BCEL은 현재 1만 개 이상의 가맹점을 가진 자체 QR 코드 결제시스템 ‘One Pay’를 운영 중이며, 2019년 9월에는 중국의 알리페이, 위챗페이도 BCEL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도입했음.
- 이외 라오스 최대 통신사 중 하나인 유니텔(UNITEL, 베트남 자본)은 통신사 지점을 통해 돈을 입금하면 이를 전자화폐로 전환하여 통신사 지점을 통해 돈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전자화폐 시스템 U-Money를 2018년 9월부터 도입하여 운영 중임

ㅇ 라오스 핀테크 산업에서 유엔자본개발기금(UNCDF)은 주요한 기술적,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음

- 유엔자본개발기금은 BCEL을 통한 모바일 뱅킹을 이용한 도로세 수납, 무점포 은행 도입을 자문하고 있으며, 최대 민영통신사인 UNITEL이 2018년 9월 모바일 지갑 서비스인 U-money를 론칭하도록 지원하였음
- 라오스의 핀테크 산업은 단순 송금기능에서 전자화폐 등 여러 분야로 확대되고 있으며, 이는 현금없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라오스 정부의 목표 달성에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

ㅇ 중국 관광객 유치 및 소비 증진을 위한 라오스 정부의 정책목표에 힘입어 라오스 핀테크 산업에서 중국 기업의 역할이 두드러지고 있음.

- 라오스 정부는 2019년을 라오스-중국 방문의 해로 지정하고, 중국 관광객의 라오스 내 소비확대를 위해 중국 핀테크 기업의 라오스 진출을 허용하고 있음.
- 라오스 핀테크 산업 리더 BCEL은 2019년 9월 자체 QR코드 결제시스템인 One Pay의 결제사업자를 중국의 Union Pay로 변경했으며, 같은 달 중국의 알리페이와 위챗페이를 BCEL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제휴를 맺음.

ㅇ 중국 알리페이는 2018년 3월 라오스 결제서비스사업자 KIWI PAY와 손잡고 서비스를 도입했으나, 중개은행이 라오스에 없다는 이유로 라오스 중앙은행으로부터 규제를 받은 뒤 2019년 8월 라오스 상업은행인 라오개발은행(Lao Development Bank, LDB)과 손잡고 서비스를 재개함.

- 라오스 정부는 중국 알리페이, 위챗페이의 도입으로, 중국 관광객들이 라오스-중국 국경 통관시 수수료를 지불하는 등 라오스 내 소비가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음.

주요 핀테크 사례

ㅇ 2017년 12월 BCEL이 모바일 ·온라인 뱅킹앱을 도입한 이후 여타 상업은행 및 결제서비스 사업자들도 잇따라 유사한 기능을 가진 모바일 앱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음.

1) BCEL

- BCEL One은 라오스의 대표적인 모바일 뱅킹 앱으로, 송금, 세금 및 공과급 납부, QR 코드를 이용한 결제/송금, 기타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

2) Lao Viet Bank

- 라오스 상업은행 중 하나인 Lao Viet Bank는 2018년 2월 QR코드를 이용한 송금·결제 기능을 가진 앱을 론칭함. 이용자는 QR코드를 스캔 또는 다운로드한 후 일회용 비밀번호 또는 지문을 이용해서 거래할 수 있음.

3) Lao Telecom

- 라오스 주요 통신사인 라오텔레콤은 태국의 Kasikorn Bank와 함께 스마트폰 기반의 QR코드 결제서비스를 2019년 4월 론칭함.

- 2018년 12월 라오스 비엔티안의 대형 시장인 쿠아딘 시장에서 파일럿 프로젝트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 및 판매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2019년 말까지 이용자수를 12만 명까지 늘리고자 함.

관련 정책

ㅇ 라오스 정부는 현금없는 사회로 가기 위해 핀테크 산업을 적극 장려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지원책은 미비한 상황임.

- 만성적인 재정부족 국가인 라오스는 세수확보를 위해, 2018년 전자세금납부시스템을 도입하고 도로세, 차량세 등의 공과금을 모바일 ·온라인을 통해 납부할 수 있도록 운영 중
- 기존 공무원이 직접 수납하던 것과 비교해 세수 증대 효과가 뚜렷이 나타나 납부할 수 있는 세금의 종류를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힘.

ㅇ 2017년 유엔자본개발기금(UNCDF) 지원으로 결제시스템에 관한 법령이 제정됐으나 핀테크 기업 등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별도의 정책적 지원은 아직 없는 상황임.

- 스타트업 관련 정책은 초기 단계로 라오스 산업부와 라오스 과학기술부에서 정책을 담당하고 있으나, 현재 전문적인 전담부처 및 정책 수립을 위한 논의 단계임
- 현행법상 스타트업 기업과 일반 중소기업은 구분되지 않으며, 기업 설립, 인허가, 세금 등에 대해 중소기업에 관한 규제를 적용받고 있음.

시사점

ㅇ 라오스 정부는 세수 확보를 위해 온라인 결제시스템, 전자서명에 관한 법안을 발의하는 등 현금 사용률을 줄이고, 전자결제를 장려하는 정책을 추진 중

- 현재 은행 주도로 핀테크 산업이 전개되고 있으며, 자체 핀테크 기업 육성 등의 스타트업 기업 지원책은 없는 초기단계임.

ㅇ 라오스 주요 은행들은 태국, 중국 등 이웃국가의 정보통신기술 사업자들과 손잡고 핀테크 산업에 뛰어들고 있음.

- 한국은 후발주자이지만 기술 경쟁력 등을 바탕으로 라오스 상업은행 등의 핀테크 수요와 협업할 가능성이 존재할 것으로 보임.

자료원: 라오스 중앙은행 및 ADB 관계자 인터뷰, KOTRA 비엔티안 무역관 자료 종합
작성자: 김고은 라오스 비엔티안무역관

△ 원문 보러 가기 : 뉴스 → 상품·산업

의료기기뉴스라인  webmaster@kmdia.or.kr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료기기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  등록번호 : 서울, 아 03214  |  등록연월일 : 2014.6.26
제호 : 의료기기뉴스라인  |  발행인 : 이경국  |  편집인 : 최정택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23, 9층(역삼동, 여삼빌딩)
대표전화 : 02)596-05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민혁
Copyright © 2019 의료기기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