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소식 의료기기 동향
태국, 환율관찰대상국 지정 안돼... 향후 지정 가능성 우려한국무역협회 호치민지부 제공
의료기기뉴스라인 | 승인 2019.06.13 10:43

[KITA_해외시장뉴스_2019.06.12]

태국, 환율관찰대상국 지정 안돼... 향후 지정 가능성 우려

□ 태국, 당초 우려와 달리 환율관찰대상국 명단 제외

o 미국 재무부가 매년 2회 지정하는 환율관찰대상국 명단에서 태국은 제외됨

- 현재 미국 재무부가 환율조작국을 지정하는 세 가지 기준은 ▲ 지난 1년간 200억 달러 이상의 대미 무역흑자 ▲ 국내총생산(GDP)의 2%를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 12개월 간 GDP의 2%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매수하는 지속적·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임

- 위 세 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시키는 국가는 환율조작국, 두 가지 기준을 충족시키는 국가는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하고 있음

o 당초 태국 내에서는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컸지만 경상수지 흑자 관련 기준 하나에만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남

- 태국의 경상수지 흑자는 GDP의 7% 이상으로 미국이 설정하고 있는 기준을 크게 초과함

- 다만 태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190억 달러 수준으로 기준치인 200억 달러에 미치지 못함

- 외환 순매수도 전년 대비 증가하지 않아 외환시장 개입도 없었던 것으로 판명됨

o 태국 중앙은행은 대미 수출 증가를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하고 인위적으로 태국 바트화를 평가 절하하는 것이 아니라며 입장을 명확히 표명함

- 바트화의 변동성이 태국경제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조치를 취하거나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한 방법으로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때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함

- 한편 중앙은행은 국가의 무역수지에 영향을 주는 경제 정책, 국내 저축, 투자 등의 다양한 요인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환율조작의 정의에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밝힘

□ 향후 지정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제기돼

o 태국 카시콘은행 리서치 센터(Kasikorn Research Center)는 환율관찰대상국 명단에서 제외된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향후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주의함

-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인접 ASEAN 국가들도 이번 명단에 포함되었고 태국은 환율조작 기준에 육박하는 대미 무역흑자를 기록하고 있어 태국 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음

o 태국의 경제학자들 또한 환율조작 관련한 향후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함

- 미국의 정권 기조를 감안할 때 언제든지 일반특혜관세(GSP) 철회를 비롯한 다양한 방법으로 무역장벽을 세우고 압박할 수 있기 때문에 중장기적 관점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많은 국가와 FTA를 체결하여 시장을 다변화할 필요가 있음

출처:

https://www.thaipbsworld.com/why-thailand-is-not-labeled-a-currency-manipulator-by-the-us

△ 자세한 정보 : 무역통상정보 → 무역뉴스 → 해외시장 뉴스

의료기기뉴스라인  webmaster@kmdianews.com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료기기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  등록번호 : 서울, 아 03214  |  등록연월일 : 2014.6.26
제호 : 의료기기뉴스라인  |  발행인 : 이경국  |  편집인 : 최정택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23, 9층(역삼동, 여삼빌딩)
대표전화 : 02)596-05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민혁
Copyright © 2019 의료기기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